多讀이는 마흔여섯 번째 밤, 『살아있으니까 귀여워』 (조제, 생각정거장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