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마흔다섯 번째 밤, 『절대 정의』 (아키요시 리카코, 아프로스 미디어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