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마흔세 번째 밤, 『살해하는 운명 카드』 (윤현승, 새파란 상상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