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열여덟 번째 밤, 『오직 두 사람』 (김영하, 문학동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