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오찡과 함께 읽어요, 多讀이는 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