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마흔네 번째 밤, 『28』 (정유정, 은행나무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