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마흔 번째 밤, 『자기 앞의 생』 (로맹가리, 문학동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