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서른여덟 번째 밤, 『아몬드』 (손원평, 창비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