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서른일곱 번째 밤, 『진작 할 걸 그랬어』 (김소영, 위즈덤하우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