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서른세 번째 밤, 『바다는 잘 있습니다』 (이병률, 문학과지성사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