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서른 번째 밤, 『여하튼 철학을 팝니다』 (김희란, 자음과모음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