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스물여덟 번째 밤, 『깊이에의 강요』 (파트리크 쥐스킨트, 열린책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