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스물다섯 번째 밤, 『낭만적 연애와 그 후의 일상』 (알랭 드 보통, 은행나무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