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스물세 번째 밤, 『상냥한 폭력의 시대』 (정이현, 문학과지성사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