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스물두 번째 밤, 『평생 간직하고픈 글』 (박완서 외, 문화유람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