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열여섯 번째 밤, 『보통의 존재』 (이석원, 달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