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열세 번째 밤, 『첫번째 질문』 (오사다 히로시, 천개의 바람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