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열두 번째 밤, 『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』 (박민규, 예담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