多讀이는 열번째 밤, 『침묵의 미래』(김애란, 문학사상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