노원라이크유 39화 – 알아갈수록 따듯함이 느껴지는 경석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