노원라이크유 31회/ ‘노원을 사랑하는’ 열혈 청년, 요한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