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로 달달하게 해드림, 시달림4회- 당연한 ‘이별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