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노원, 어디까지 가봤니’ 발을 내딛다